들어갈 틈이 없네

 

 

 

어느 날 바알 셈 토브는 회당에 갔다. 

그는  입구에서 안으로 들어가지 않으려 하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나는 발을 들여 놓을 수가 없다.

집안이 가르침과 기도로 가득 차 있다."

 

이 말에 동행자들은 놀랐다.

이것은 커다란 칭찬으로 들렸기 때문이다.

그러자 바알 셈 토브는 자신의 본심을 말하였다.

 

"참된 헌신 없이, 사랑과 연민도 없이, 사람들이 겉으로만 지껄이는 말은

하늘로 올라갈 날개가 없어서 벽 사이에 남아 있고 마룻바닥에 감추어져 있다.

썩은 나뭇잎이 차곡차곡 쌓여 썩은 것이 집을 덮고 있는 것 같아서

내가 들어갈 틈이 없다."

 

 

출처 : 원문 출처는 확인할 수 없음, 우타 님의 칼럼글에서 퍼 옴

         http://blog.naver.com/taucross, 약간 수정

[출처] 바알 셈 토브의 일갈, 기도에 대해, 방안에 기도바알 셈 토브의 일갈, 기도에 대해, 방안에 기도가 너무 차 있어


바알 셈 토브의 일갈, 기도에 대해, 방안에 기도가 너무 차 있어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스승도 춤을 추다

 

 


어느 ‘시므핫 토라’ 축일 저녁에 바알 셈 자신이 그의 회중들과 함께 춤을 추었다.

그는 손에 토라 두루마리를 들고서 춤을 추었다.

그리고는 그 두루마리를 옆에 내려두고 그것이 없이 춤을 추었다.

그 순간 그의 몸짓을 익숙하게 알아차리는 제자 하나가 동료들에게 말하였다.

 

“이제 우리 스승이 보이는 차원의 가르침은 내려놓고, 자신에게 영적인 가르침을 취하셨어.”

 

 

 

* 역자 주 : 하시드의 춤은 단지 댄스가 아니라 영적 엑스터시요, 황홀경 가운데 이루어지는 만남과 연대이며, 불꽃들의 타오름이다.

 

* 출처 :  Martin Buber, Tales of the Hasidim


참고

바알 셈 토브 춤을 추다, 춤, 이제 우리 스승이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너희가 스승을 완전히 믿느냐

 

 

바알 셈 토브의 제자 랍비 다윗 레이케스가 한 번은 몇몇 하시드들에게

그의 양자 체르노빌의 랍비 모텔에 대해,

누가 체르노빌 마을로 가는 길에 그를 만난 사람은 없냐고 물었다.

 

“그대들은 누구냐?”

그들은 대답했다. “우리는 체르노빌의 랍비 모텔의 하시드들입니다.”

 

그는 그들에게 계속 질문을 하였다.

“그대들은 너희 스승을 완전히 믿는냐?”

 

그들은 대답하지 못하였다.

왜냐하면 감히 그 누구도 자신이 완벽한 믿음을 가졌다고 말할 수 없기 때문이었다!

 

“그러면 내가 너희들에게 말하겠다.” 그는 말하였다.

“신앙이란, 안식일 저녁식사라네. 종종 밤중까지 이어지는 그 세 번째 식사이지. 그 때 우리는 은총을 말하면서 일어서서 저녁 기도를 드리고 Havdalah를 만들고 동시에 ‘안식일의 호송’을 위해 자리에 앉는다. 지금 우리 모두는 가난하고 땡전 한 푼도 없다. 특히 안식일에. 언젠가 식사가 끝난 후에 거룩한 바알 셈 토브가 나에게 말씀하셨다. '다윗, mead를 위해 무언가 좀 주게.’ 나는 내 손을 주머니에 넣었다네. 비록 주머니 안에 아무 것도 없다는 것을 알고 있었는데도. 그런데 나는 금화 하나를 꺼내어서 그것을 mead를 위해 그분께 드렸다네.”


출처

바알 셈 토브 이야기, 하시디즘, 신앙이란 안식일 저녁식사라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