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신라 시대의 인물입니다.


종남산 자오곡에서 수행했다고 합니다.

종리권에게 도를 배웠다고 합니다.


 그와 함께 배운 사람들로 자혜와 최승우란 인물이 있었습니다.


 자혜와 최승우는 신라로 귀국했지만, 김가기는 귀국후에 다시

중국으로 돌아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자신의 도법을 최치원에게 전수하고 갔다고 전합니다.



최치원과 만났다는 부분은 상당히 어색합니다. 

최치원의 생몰년대와 김가기의 생몰년대를 비교해보면 알 수 있지요.


무튼 약간 전설적으로 윤색된 점이 있는데, 

김가기 라는 인물 자체는 진실로 보입니다.

사적비까지 발견되었으니까요.



참고

김가기 - 위키백과

신라 김가기 사적비 중국서 발견 - 중앙일보

신선ㆍ도인 이야기 : -海東편- 김가기(?∼859) - 대순회보

통일신라시대의도교사상 - 위키문헌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왕실에서 후궁의 다툼을 보고 세속의 환멸을 느껴

24세에 중국으로 건너간 신라의 왕족.


당나라에서 출가하여 교각(喬覺)이라는 법명을 얻었습니다.

또한 자신의 사후 3년후에도 썩지 않으면 등신불로 만들라고 하였습니다.


등신불 위치 : 중국 안휘성 청양현 구화산 


등신불은 육신보전이라는 곳이 있다고 합니다.

구도 수행을 했던 암자에는 등신불이 아니라 불상이 모셔져 있습니다.


참고

김교각 - 위키백과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라마크리슈나(Ramakrishna, 1836년~1886년)는 인도의 신비주의적 종교가이다. 

 캘커타 교외의 브라만 집안에서 태어났는데 사원(寺院)의 간부 승이 되어 칼리 여신을 숭배하였다. 너무 열심히 순수하게 숭배했기 때문에 때때로 기도에 열중할 때 삼매(三昧)의 경지에 도달하는 수가 있었는데 후에 숲 속에 들어가 12년 동안의 고행을 하여 신비적 체험을 쌓았다. 

 명상·고행을 중시하는 열렬한 비슈누파 교도였으나 이슬람교·기독교 등 각 종교에 대한 이해도 깊었으며 종교 진리는 결국 각 종교의 구별을 초월한 곳에 귀결한다고 깨닫게 되었다. 그리하여 끝내 모든 세속적 생활을 이탈한 학문과 덕이 함께 높다고 하는 파라마한사의 존칭을 받기에 이르렀다. 

 그는 학문에 통달한 것은 아니었으나 샹카라의 베단타 사상에 입각하여 합리주의의 지적 태도로서가 아니라 내발적(內發的)인 열정으로써 설법했기 때문에 많은 공명자를 얻기에 이르렀다.



라마 크리슈나는 인도의 3대 성자 중 한 사람이다.

(인도의 3대 성자는 붓다, 상카라, 라마크리슈나이다.)


그의 주요 수행 방식은 헌신이었다.

헌신. 기도. 명상.


그리고 하나의 종교를 넘어

다양한 종교에 대해 깊이 체험하였다는 특징이 있다.



참고

라마크리슈나 - 위키백과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